이다영·재영 학폭과 이재명, 문다혜..

URL복사

- 권력자나 그 자녀들에게는 변죽만 울리는데...
- ‘고개들어!’ 고함에 분노보다는 왠지 슬프게 느껴져...
- 비겁과 야만이 공존하는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대한민국 배구 간판스타였던 이재영과 이다영이 학창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이유로, 국가대표 자격 박탈 및 국내경기 출전이 원천 차단되면서 그리스로의 출국이 핫 이슈가 되고 있다.

 

결론적으로 이들 자매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사회적 공분(?)이 멈출 수 있을까?

자매를 외국으로 보내는 공항현장에서 자매의 어머니는 ‘고개들어!’라고 소리치며, 몰려든 기자들을 향해서 "당신들이 진실을 한번이라도 제대로 알려고나 했나?"는 저주성 발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내가 만약 이들의 부모였다면 어떻게 했을까? 

애초부터 학폭과는 거리가 멀게 인성좋은 아이들로 자라게 할 수 있었을까?

잘 나가던 아이들이 한순간에 몰락하는 모습을 바라만 봐야하는 부모의 심정은 과연 어떠할까? 이들이 속죄랍시고 죽어야만 야만(野蠻)의 저주들은 멈출까?

 

트롯 열풍을 일으켰던 ‘미스트롯2’에서 한순간에 모든 기회를 박탈당한 ‘진달래’의 모습이 그랬고, 이들 다영 · 재영 자매가 그랬고, 또 어디에...

 

 

권력자 자신이나 자녀들의 온갖 의혹과 패륜의 짓거리는 잠시 반짝 공격의 대상이었다가도, 권력과 돈을 배경 삼아 이를 즐기거나(?) 비웃거나(?) 도피하거나(?) 하는 것으로 유야무야 된다. 반면에, 이런 권력자들에게 비아냥을 당한 분풀이라도 하는 듯이, 만만한 이웃에게는 좋은 먹잇감인 양 물고-뜯고-쑤시고-비틀고... 이게 정상일까...

 

 

학교폭력은 잘못된 행동이고, 피해자의 고통은 세월과는 상관없이 엄청난 트라우마가 남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 다영 · 재영에게와 같은 방식으로 응징(?)하겠다는 것은 우리사회가 여전히 야만(野蠻)이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아 몹시 우울해지는 주일이다.

 

핫 뉴스 & 이슈

깡패에게 굴복은 노예로의 지름길
옛날을 생각해보면 동네깡패는 늘 있었다. 그로부터 동네는 항상 불안했고 두려움에 떨었었다. 누구도 나서서 제압하기는커녕 대충대충 타협했다. 말이 타협이지 그것은 그저 굴복이었다. 어쩌다가 힘쎈 이웃집이 이사와서 제대로 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그때뿐이었다. 매일 반복되는 양아치질에 힘쎈 이웃도 한계가 있었다. 불안한 평화(?)는 모두의 타협 아닌 굴복으로 지속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그것을 보고자란 아이들이 무럭무럭 성장해갔다. 이제는 구석에 숨어 구경만 하는 예전의 꼬마들이 아니었다. 모두가 힘을 내었다. 예전처럼 그리 두렵지도 않았다. 양아치나 깡패나 도찐개찐이지만, 그넘들도 눈치는 빠르다. 이제는 이곳이 마냥 자신의 노예농장이 아님을 알아챘다. 야반도주(夜半逃走)가 현실로 나타났다. 세상은 그런거다. 동네의 일상과 마찬가지다. 북한이라는 깡패, 양아치에게 대한민국 전체를 노예로 마냥 두려는 세력이 바로 문재명 세력들이다. 초음속, 극초음속이 어쩌고 해도 선거에 이용할 생각뿐이다. 하지만 이제 우리국민들은 그들이 알던 예전의 꼬맹이가 아니다. 깡패와 양아치, 그리고 거기에 동조했던 무리들을 이번 기회에 모조리 청소해야겠다. 멸공!!! <T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