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힘’ 당원들의 선택

URL복사

- 적장(敵將)에 보검(寶劍) 건넨 이유는?
- 정당사에 없었던 '역선택'이라는 괴물...

 

야권의 대선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종 선출되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후보선정 과정이었지만, 가장 압도적인 논란은 듣보잡의

‘역선택’ 이었다.

물론 몇 번의 선거과정에서 간혹 언급되긴 했지만, 이번처럼

‘역선택’이라는 단어가 공포스럽게(?) 회자되긴 처음이었다.

 

 

그런 요상한 선거룰을 뚫고 ‘국민의 힘’은 윤석열을 선택했다.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자신들의 목을 쳤던 적장(敵將)에게 눈물로 감춰뒀던 자신들의 ‘보검’을 건네다니...

상식적으로 본다면 바보도 이런 바보들이 없을 거 같은데,

그래도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성장시키는데 ‘문재명’ 부류들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바로 그 세력들이 이렇게 결심한 이유는 분명 있을 듯싶다.

 

 

물론 하나의 목소리는 아니었고 갈 길도 먼 것도 사실이다.

한쪽에서는 탄핵무효를 넘어 박근혜 복귀를 외치고,

한쪽에서는 안방에서의 창피도 잊은 채 ‘보수적자(保守嫡子)’ 운운하고 있으니 말이다.

 

윤석열 후보가 결정되던 순간,

여기저기 카톡방들이 요란스럽게 울려대기 시작했다.

 

“정권교체! 정권교체!! 정권교체!!!”

 

 

현재로서는 '지상의 과제'... 그외의 선택이 있을까?

 

 

핫 뉴스 & 이슈

깡패에게 굴복은 노예로의 지름길
옛날을 생각해보면 동네깡패는 늘 있었다. 그로부터 동네는 항상 불안했고 두려움에 떨었었다. 누구도 나서서 제압하기는커녕 대충대충 타협했다. 말이 타협이지 그것은 그저 굴복이었다. 어쩌다가 힘쎈 이웃집이 이사와서 제대로 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그때뿐이었다. 매일 반복되는 양아치질에 힘쎈 이웃도 한계가 있었다. 불안한 평화(?)는 모두의 타협 아닌 굴복으로 지속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그것을 보고자란 아이들이 무럭무럭 성장해갔다. 이제는 구석에 숨어 구경만 하는 예전의 꼬마들이 아니었다. 모두가 힘을 내었다. 예전처럼 그리 두렵지도 않았다. 양아치나 깡패나 도찐개찐이지만, 그넘들도 눈치는 빠르다. 이제는 이곳이 마냥 자신의 노예농장이 아님을 알아챘다. 야반도주(夜半逃走)가 현실로 나타났다. 세상은 그런거다. 동네의 일상과 마찬가지다. 북한이라는 깡패, 양아치에게 대한민국 전체를 노예로 마냥 두려는 세력이 바로 문재명 세력들이다. 초음속, 극초음속이 어쩌고 해도 선거에 이용할 생각뿐이다. 하지만 이제 우리국민들은 그들이 알던 예전의 꼬맹이가 아니다. 깡패와 양아치, 그리고 거기에 동조했던 무리들을 이번 기회에 모조리 청소해야겠다. 멸공!!! <T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