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민주당의 김건희 비판에 대해 “이제 조국의 문제가 뭔지 알겠냐?”

URL복사

- “조국 자녀 표창장 위조와 허위이력 문제 감싼 민주당 반성해야”
- “아직도 조국 옹호하는 사람들 많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인 김건희 씨의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이 "습관성 거짓말"이라며, "진학 여부와 상관 없이 거짓말 자체가 중요한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제 조국 교수의 문제가 뭔지 알겠냐"고 반문하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표창장 위조 및 허위 이력 문제를 감쌌던 민주당도 반성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현근택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4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대통령의 부인은 청와대 인력과 예산이 배정되고 공적인 업무를 수행한다"며, "거짓말하는 사람이 영부인 될 자격이 있느냐의 문제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쥴리 논란에 대해 일본 언론에 보도됐다는 기사도 봤다"면서 "단순히 영부인의 자격 문제뿐만 아니라 국격의 문제도 될 수 있다"고 했다.

 

현 대변인은 윤 후보가 김 씨의 논란에 대해서도 "부분적으로는 모르겠지만 전체적으로 허위 경력은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과 관련,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때도 마찬가지"라며 "실제로 인턴 한 게 맞는데 인턴증명서에 적힌 근무 기간이나 시간이 문제라고 하면서 결국 기소까지 됐다"고 말했다.

이어 현 대변인은 김건희 씨가 "수상경력을 학교 진학을 위해서 쓴 것도 아니고 무슨 문제냐"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알다시피 조 전 장관 아들의 미국 대학 대리시험도 미국 대학에서 고발하거나 법적 조치를 요구한 것도 아닌데 그때 기소했다"며, "우리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따질 때는 진학 여부를 따지지 않는다. 거짓말 그 자체가 중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라디오에 함께 출연한 진 전 교수는 "민주당에서 정경심 교수, 조 전 장관 옹호해 오셨지 않나. 문제가 무엇이었는지 이제는 깨달으셨는지 궁금하다"고 반박했다.

현 대변인은 "무슨 질문인지 잘 모르겠다"며 "조국 장관 문제에 대해서 잘못한 걸 알겠느냐는 질문은 (지금 내용과) 관계없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민주당에서 이걸 인정하지 않았던 걸로 기억한다"고 지적했다. 현 대변인이 "판결 난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다"며 "판결을 부인할 수는 없다"고 하자, 진 전 교수는 “아직까지도 옹호하는 분들도 계시다”고 재차 말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과거에 자신들이 그렇게 한 것에 대해 반성한 다음에 김씨를 비판하는 게 맞는 순서라고 본다"며, "아직도 '그깟 표창장 하나' 이렇게 얘기하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현 대변인은 진 전 교수의 지적에 대해서 정확한 반론 없이, "어쨌든 그건 법적으로 판결 나고 있다. 판결은 당연히 인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꼰대 政談] ‘국봉완박’(國蜂完撲)으로 가자
“제 허물을 부끄러워할 줄 모르고 비위 좋게 날뛴다” 어수선한 시절을 지내면서 우리네 조상님들의 혜안(慧眼)에 무릎을 치게 된다. 저리 지루한 글을 짤막하고 멋들어지게 한방으로 던질 수 있다니... “X 싸고 매화 타령한다” 속절없이 세월이 흘렀다. 매화가 다섯 번 피고 지고... 문재인 대통령은 여권의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지적에 대해 “부동산의 보유나 투기 모든 면에서 늘 저쪽이 항상 더 문제인데 가볍게 넘어가고, 이쪽은 보다 적은 문제가 더 부각되는 이중잣대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엊그제 아무개 종편방송과의 ‘특별 대담’에서 지난 시절 ‘문주주의’(文主主義)의 기본 철학에 대해 답하셨다고 한다. 이즈음에서도 “이중잣대” 탓을 들이대는 걸 보니 그 철학 ‘내로남불’은 결코 포기할 수 없으신가 보다. 그리고... 민주당의 대선 패배 원인으로 “우리 정부에 대한 평가도 있었을 것”이라면서도 “억울한 점은 저는 한 번도 대선 링 위에 올라가 본 적이 없다. 마치 (현 정부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라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비호감, 네거티브 선거가 치러지면서 민주당 후보가 강점을 가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