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한국 영상 봤다고 주민들 공개처형… 불타는 아들 시신 본 父는 실신

URL복사

- 전환기 정의워킹그룹(TJWG), '김정은 시대 10년의 처형 지도' 발간
- '남한 영상 시청하거나 배포 혐의'로 공개 처형 7건

 

김정은 집권 후 10년간 남한 영상을 봤다는 이유로 북한주민에 대한 공개 처형이 잇따른 것으로 밝혀졌다.

국제 인권단체 '전환기 정의워킹그룹'(TJWG, 이하 정의그룹)은 지난 15일 '김정은 시대 10년의 처형 지도' 보고서를 통해 김정은 집권 후 처형 장소와 관련된 기록이 27건이라고 했다.

 

공개 처형된 주민들에게 적용된 죄목은 '남한 영상을 시청하거나 배포한 혐의'가 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마약 5건, 성매매 5건, 인신매매 4건, 살인이나 살인미수 3건, 음란행위 3건순이었다.

 

이에 관련, 처형 장면에 대한 증언도 나왔다. 보고서는 "2012년과 2013년 사이 평양에서 처형되는 사람의 가족들을 맨 앞줄에 앉혀 전 과정을 지켜보게 했다"며, "그 중 한 아버지는 아들의 시체가 불태워지는 것을 보고 기절했다는 진술이 있었다"고 밝혔다.

 

북한 김정은 정권 10년 동안 처형이 지속됐지만, 국제사회의 감시와 압박을 피해 처형 장소를 옮기고 주민 동원도 축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포함되었다.

이영환 '정의그룹' 대표는 "과거에는 중국과의 국경 근처에서도 공개 처형이 있었지만, 김정은 시기 공개 처형 대부분은 은폐를 위해 국경과 도심부에서 떨어진 혜산비행장과 그 주변의 언덕·산비탈·개활지·들판에서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북한이 지난해 '반동문화사상배격법'을 제정하면서 한국 영상 시청 혐의에 대한 처형을 합법화했고 이 같은 혐의에 대한 처형이 활성화됐을 것"이라며, "영상 시청을 이유로 처형을 한다는 것은 국제적인 시각에서 봤을 때 용납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미국을 비롯한 7개 나라는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 정권을 규탄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에스토니아, 아일랜드, 노르웨이, 일본이 참여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현지시간으로 15일 유엔 안보리에서 비공개로 열린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회의가 끝난 뒤 낭독한 7개국 공동성명에서 "북한 주민들은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이고 전체주의적인 정권 중 하나에 의해 기본적인 자유를 체계적으로 거부당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꼰대 政談] ‘국봉완박’(國蜂完撲)으로 가자
“제 허물을 부끄러워할 줄 모르고 비위 좋게 날뛴다” 어수선한 시절을 지내면서 우리네 조상님들의 혜안(慧眼)에 무릎을 치게 된다. 저리 지루한 글을 짤막하고 멋들어지게 한방으로 던질 수 있다니... “X 싸고 매화 타령한다” 속절없이 세월이 흘렀다. 매화가 다섯 번 피고 지고... 문재인 대통령은 여권의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지적에 대해 “부동산의 보유나 투기 모든 면에서 늘 저쪽이 항상 더 문제인데 가볍게 넘어가고, 이쪽은 보다 적은 문제가 더 부각되는 이중잣대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엊그제 아무개 종편방송과의 ‘특별 대담’에서 지난 시절 ‘문주주의’(文主主義)의 기본 철학에 대해 답하셨다고 한다. 이즈음에서도 “이중잣대” 탓을 들이대는 걸 보니 그 철학 ‘내로남불’은 결코 포기할 수 없으신가 보다. 그리고... 민주당의 대선 패배 원인으로 “우리 정부에 대한 평가도 있었을 것”이라면서도 “억울한 점은 저는 한 번도 대선 링 위에 올라가 본 적이 없다. 마치 (현 정부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라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비호감, 네거티브 선거가 치러지면서 민주당 후보가 강점을 가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