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패스 , 강제접종 반대"... "대장동 몸통 특검하라"

URL복사

- 영하의 날씨 속 강남역 일대에서 피켓시위 이어져
- 함박눈 맞으며 시민들 함께 행진도 진행

 

오후 3시를 조금 넘은 시각, 서울 강남일대에는 함박눈이 쏟아졌다.

영하의 추위와 빌딩사이로 불어오는 강풍, 거기에 함박눈까지 겹친 날씨에도 불구하고 삼삼오오 노란피켓을 손에 쥔 일행은 연신 청년들이 오가는 거리를 누비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었다.

 

"백신패스 반대, 강제접종 반대!", "대장동 1조비리 몸통을 특검하라!" 등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던 '자유대한연대' 회원들은 매주 토요일마다 강남역 일대에서 이같은 피켓시위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강남대로의 횡단보도 앞에서 가지고 온 깃발을 묶고 있던 한 회원은 “5년간 이어온 토요시위로 우리 모두는 주말시간을 나라에 바쳤다. 아니 나라의 미래인 청년들에게 바쳤다. 우리의 진심이 청년들에게 전달되고, 청년들이 앞장서서 사악한 이재명 대장동 무리들을 심판할 것을 믿는다” 며 추운 날씨에도 희망의 미소를 띠며 힘든 외침을 계속했다.

 

피켓시위가 한참 진행되고 있을 즈음, 백신패스와 강제접종에 반대하는 학부모단체가 연신 구호를 외치며 인도를 따라 행진하고 있었다. "백신강제접종은 국가폭력이다. 우리 아이들에 대한 강제접종을 중단하라!"는 구호와 함께 주말을 맞아 거리로 나온 시민들 사이를 누볐다.

 

 

종종걸음으로 피켓시위대와 행진대 사이를 지나가던 수많은 청년들이 이들의 주장을 관심있게 바라봤다. 똑같은 심정으로 누군가는 행동해야함을 충분히 공감한다는 듯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격려하는 모습도 여기저기서 목격되었다.

 

백신 미접종자는 외식 때 혼밥 외는 다른 사람과 접촉할 수 없다는 희대의 방역지침을 두고, 시위대를 지켜보던 한 자영업자는 “단속반원이 백신패스로 매장을 찾는다면 아마도 사달이 날 것이다. 혼잡한 시간대에 백신패스 검사하는 알바라도 둬야 하느냐, 이건 말로 안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뜨거운 분노는 엄동설한을 녹이고 있었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검수완박(檢搜完剝)··· 그 이후의 발칙한 상상(想像)
“고니야!” “네!” “담배 하나 찔러 봐!” “예!” “회장님! 올림픽대로가 막힐 것 같습니다.”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이 X끼야!” “아닙니다. 마포대교로 돌아가겠습니다.” 지난 2006년에 개봉한 유명한 도박 영화에 나오는 대사 중의 일부다. 이 나라 수도 서울에서 목적지를 향하는 길이 어디 하나뿐이겠는가. 아무튼...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임기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의결ㆍ공포했다. 개정안은 공포 후 4개월 뒤인 오는 9월부터 시행된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밀어붙인 검수완박 입법 절차가 모두 마무리됐다. 마침내 여러 사연을 남기며 그렇게 돼버렸다. 저간의 우여곡절과 각계각층의 아우성과 목불인견(目不忍見)의 여의섬 개들 꼼수 등에 대해서는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잘 알려졌다. 더 이상 세세하게 거론하는 건 ‘읽는 이’들 정신건강에 커다란 해악(害惡)이 될 듯하니 과감하게 생략하자. 다만, 그 ‘검수완박’(檢搜完剝)이 ‘검찰에 완벽한 개가죽(개革)을 씌우는 것’이라고 짖어대도, 뜻하는 바는 이미 국민적인 상식이 되지 않았나. 그저 ‘문재명과 그 일당 방탄법(防彈法)’이라는 것이... 물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