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URL복사

- 시작은 빈손, 아직도 든 손은 아닌 듯
- 특정인 수사에만 집착에다가...
- 언론인·정치인 사찰(査察) 의혹까지
- 흘러간 노래에 공술이나 한잔 권한다

 

  지난달, 즉 2021년 11월의 어느 날 아무개 일간지 기사 토막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지난 16일로 출범 300일을 넘겼다...

 

지난 19일 기준, 공수처에 고소·고발, 진정, 이첩에 따라 접수된 사건은 총 2,579건이고 처리된 사건은 단 1건이다. 공수처가 유일하게 마무리 지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 교사 특별 채용 의혹 사건. 조 교육감에 대한 기소권도 없고 감사원에서 이미 사실관계 파악이 끝난 사건을 상징성이 있는 ‘1호 사건’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서도 뒷말이 무성하다...

 

공수처가 직접 수사 중인 11건의 사건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한 사건만 4건이다. 야권에서 ‘윤(尹)수처’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그리고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았다. 동짓날이었다.

 

“기자와 민간인에 대한 통신 조회 남발로 ‘언론 사찰’ 의혹을 받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국민의힘 의원 7명의 통신 자료 조회를 한 것으로 (12월) 22일 확인됐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확인된 의원만 7명으로,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도 남았다...

지금까지 공수처가 전화 뒷조사를 벌인 언론사는 15곳, 기자는 40여 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언론사와 기자들이 공수처의 통신 자료 조회 여부를 이동통신사에 추가로 확인하면서 전화 뒷조사 규모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날 유명한 유행가 구절(句節)이 문득 떠오른다.

 

인생은 벌거숭이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가

구름이 흘러가듯 여울져 가는 길에

정일랑 두지말자 미련일랑 두지말자

 

  노래에 실어 이나 한잔 권하고 싶다.

 

 

“국민의 혈세로 공짜 술이나 얻어 걸치다가 사라진다?”... ‘공술처’

 

<斧>

핫 뉴스 & 이슈

프리즘을 통한 백색광의 스펙트럼화는 없어야
일반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프리즘은 투명한 광학재료로 이루어진 삼각기둥 모양의 광학소자로 여러 빛이 혼합된 백색광을 파장별로 가르거나 하는데 쓴다. 프리즘을 통과한 빛은 파장에 따른 분포의 스펙트럼을 갖는다. 파장인 긴 빛, 즉 주파수가 낮은 적색으로부터, 파장이 짧은 빛, 즉 주파수가 높은 자색의 무지개 빛이 가시광으로 분별된다. 물론 프리즘을 통과한 빛은 보다 파장이 긴 적색 및 보다 파장이 짧은 자색의 빛인 비(非)가시광도 포함하고 있다. 빛은 모두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어떤 파장대의 빛은 식물의 성장에 도움이 되고, 어떤 파장대의 빛은 의료용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그래서 어떠한 스펙트럼의 빛도 가치가 없는 것은 없다. 사회는 여러 스펙트럼을 가진 사람들의 모임으로 백색광과 마찬가지이다. 모든 빛이 그 가치를 가지듯이 사회의 모든 구성원 또한 각자 천부(天賦)의 가치를 가진다. 그러므로 사회의 구성원으로써 살아가는데 있어서 인위적인 어떤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되는 것이다. 어쩌면 이것이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전체주의를 구분 짓는 기준이 될 수도 있다. 이런 기준이 무너질 때 사회는 공산·전체주의의 독재로 나아가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전 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