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가 바로 서야 나라가 산다.

URL복사

- 프레임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 선각자들의 ‘공의(公義)’를 다시 세워야

 

교회가 세상을 걱정하는 시대는 좋은 시절이다.

지금은 세상이 교회를 걱정하니 필시 ‘악령의 시기’라 하겠다.

 

어느 시기 어느 때나 교회는 깨어있었다.

정교일치 시대의 중세에도 종교개혁의 이름 아래 늘 역동적이었다.

그래서 2천년도 넘게 인류의 등불이 되어 왔을 게다.

 

대한민국은 늘 기독교 선각자들이 나라를 구했다.

물론 타 종교인들도 함께 구국의 일념으로 동참했고...

이승만 · 안창호 같은 선각자는 작금의 성직자들과 비교조차 할 수 없는 신앙인들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의 신앙을 드러내지 않았다. 묵묵히 실천할 뿐이었다.

 

각설하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당시, 자유애국진영의 유일한 조직대오를 형성할 교회를 흩어놓기 위해 오랜동안 연구한(?) 결과물로 ‘이단(異端)프레임’을 ‘그 분(糞)’들이 들고 나왔다.

성공했다. 이단이라는 단어 앞에 교회는 너무나 무력했다.

 

 

우한 코로나 창궐 당시, 사기탄핵에서 잘 써먹은 ‘이단카드’를 또 들고 나왔다.

이것도 역시 대단히 성공했다. 아주 순한 양들이 되어 있는 교회를 보면 그렇다.

 

아무래도 ‘이단(異端)’은 요술방망이가 분명해 보인다.

나이롱 신자가 고매하신 성직자분들에게 여쭤본다. 이단이 뭐냐고??

악마에게도 복음을 전하는 게 신앙인의 임무 아니냐고?

 

이제 마지막 싸움이 시작되었다.

단언컨대, ‘국민이 뭉치면’ 까지도 아니고 ‘교회만 뭉쳐도' 이긴다.

그것도 많이 이긴다.

 

 

거룩한 성탄절을 보내면서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국제시장’ 영화에서 주인공이 밤하늘을 쳐다보며

“아부지, 저 잘 살았지예" 하듯...

 

“주여, 당신 보시기에 좋으신지요?”                                        

 

<T J >

핫 뉴스 & 이슈

부처님 오신 날을 맞으며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면서 삼라만상(森羅萬象)의 모든 것이 부처님 손바닥 안이라는 말을 다시 한 번 마음에 새겨본다. 어느 사회에서나 본분을 망각한 채 설쳐대는 허상의 위선자들은 늘 있었다. 식민지 지배와 전쟁 등의 암울한 시절에도 매일 독서와 참선으로 정진하는 스님이 계신 반면에, 낮이면 읍내에 들러 허튼 짓을 하고 저녁에 돌아오는 중놈도 있었다. 그런데도 법당에 모셔진 부처님은 누가 스님이 되고 중놈이 될 것을 알고 계셔서 어떠한 말씀도 없으셨다. 더 나아가 참배하는 사람들에게도 부처님은 모든 것을 알고 계셔서 단 한마디의 말씀도 없으셨다. 예전과 마찬가지로 부처님이 중생의 구원을 위해 오신 날을 맞이했다. 많은 사람들이 사찰을 찾아 법당에 모셔진 불상을 보고 예를 표하고 정재(淨財)의 공양을 한다. 하지만 일부 사람은 정재인지 아닌지 알 수 없는 재물을 공양하고 복을 달라고 하면서, 법당에서 많은 시간동안 절을 하면서도 그저 불상만 바라보다가 부처님은 찾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간다. 마치 법당에 모셔진 부처님은 사람들에게 정진하여 깨달음에 이르라 하는데, 사람들은 복(福)을 달라고 하니 부처님의 마음과 사람들의 마음이 달라서 거래가 성립되지 않은 것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