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 政談] “부러우면 지는 겁니다”

URL복사

- 야당 후보 배우자의 사과에 설왕설래
- ‘그 당’에서 감성에만 호소한다고 비난
- 글쎄? 이쁜 게 죄?

 

 

  요즘 저잣거리의 화제라면 누가 뭐래도 이것 아니겠나.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 아내 김건희씨가 26일 자신의 경력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모든 것이 제 잘못이고 불찰”이라며 사과했다.... 김씨는 “과거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설왕설래(說往說來)라고 할만 하다. 그런저런 기사 뒤에 여러 댓글이 달렸다. 흠칫 놀랐다. 이런 유(類)의 댓글이 꽤 있었다.

 

와~~눈부신 미모....이쁜게 죄였구나

 

예쁘면 무죄라고 했다. 더 이상 왈가왈부하지 마라

 

  그래서 그랬는지...

 

“신파 코미디 같은 황당 기자회견이었다... 먼저 남편(윤 후보)에게 사과를 하는 것으로 보이고, 그 이후 국민께 사과를 간략히 하고 만다... 김건희씨가 악어의 콧물을 흘리며 진정성 없는 사과쇼를 보여줬다... 막장 기자회견은 처음 본다...”

 

  ‘그 당’의 잘난 남정네 의원님들이 핏대를 세웠다고 했다. 더군다나...

 

손 전(前)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씨 사진을 공유한 뒤 “한껏 홍조 올린 화장에 순간순간 배시시 미소를 흘리는 이 태도가 사과의 모습이라고?”라고 썼다.

이는 김씨의 사과 내용보다는 외적 모습에 집중한 지적이다.

 

  저 남도(南道)의 항구 목포(木浦)에서 땅으로 유명세를 한껏 날리신 아주머니께서 근엄하고 장중하게 한 말씀을 내뱉으셨단다. 그런데...

 

 

  여러 기사들을 들여다보다가, 그 기사들 뒤편을 초라하게... 그러나 꿋꿋이 지키고 있는 댓글 중 눈에 확 들어오는 게 있었다.

 

  “부러우마 지는기다 ㅎㅎ”

 

李 · 坤 · 大 <時節 論客>

 

  ※ 초청시론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편집실

핫 뉴스 & 이슈

프리즘을 통한 백색광의 스펙트럼화는 없어야
일반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프리즘은 투명한 광학재료로 이루어진 삼각기둥 모양의 광학소자로 여러 빛이 혼합된 백색광을 파장별로 가르거나 하는데 쓴다. 프리즘을 통과한 빛은 파장에 따른 분포의 스펙트럼을 갖는다. 파장인 긴 빛, 즉 주파수가 낮은 적색으로부터, 파장이 짧은 빛, 즉 주파수가 높은 자색의 무지개 빛이 가시광으로 분별된다. 물론 프리즘을 통과한 빛은 보다 파장이 긴 적색 및 보다 파장이 짧은 자색의 빛인 비(非)가시광도 포함하고 있다. 빛은 모두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어떤 파장대의 빛은 식물의 성장에 도움이 되고, 어떤 파장대의 빛은 의료용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그래서 어떠한 스펙트럼의 빛도 가치가 없는 것은 없다. 사회는 여러 스펙트럼을 가진 사람들의 모임으로 백색광과 마찬가지이다. 모든 빛이 그 가치를 가지듯이 사회의 모든 구성원 또한 각자 천부(天賦)의 가치를 가진다. 그러므로 사회의 구성원으로써 살아가는데 있어서 인위적인 어떤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되는 것이다. 어쩌면 이것이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전체주의를 구분 짓는 기준이 될 수도 있다. 이런 기준이 무너질 때 사회는 공산·전체주의의 독재로 나아가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전 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