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사단 월북자, 특수부대 출신 간첩 의심

URL복사

- 1년전 ‘점프귀순’한 체조경력 탈북민 가능성
- 동일 루트로 월북 및 북한군 3명이 데려간 정황
- 주요 탈북인사들 “전혀 접촉이 없었다”

 

군과 경찰, 정보 당국이 동부전선 최전방 철책을 뛰어넘은 월북자가 불과 1년여 전 같은 부대로 뛰어넘어 귀순한 탈북민과 동일 인물일 가능성을 유력하게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3일 군과 경찰 및 국회 등에 따르면, 군은 새해 첫날인 1월 1일 발생한 22사단 GOP(일반전초) 철책을 넘은 월북자가 2020년 11월 같은 부대로 귀순한 남성 A씨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관계기관과 협조 하에 현재 최종 확인 중이라고 한다. 당시 A씨가 귀순할 때도 철책선을 넘어 왔다는 점에서 상당한 정도의 훈련을 받은 인물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지역으로 월북했다는 것은 그 지역을 잘 아는 사람일 수밖에 없어서 과거 그 지역으로 넘어온 사람을 포함해 연락이 잘 닿지 않는 탈북민으로 범위를 좁혀서 살펴보고 있다"며 "다만 아직 누구를 특정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귀순 이후 정보당국 조사에서 '기계체조' 경력이 있다고 진술했으며, 이에 당국은 A씨의 진술을 검증하기 위해 우리 측 요원을 동원해 두 차례 시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체중 50여kg에 신장이 작은 편으로, 왜소한 체구여서 높이 3m가량인 철책을 비교적 수월하게 넘을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동일 인물로 최종 확인 시, 사실상 남북을 '제집 드나들 듯' 오간 셈으로 파문이 예상된다. 경찰의 탈북민 신변보호 관리 허술에 대한 비판도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군과 정보당국은 월북자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월북자가 DMZ에 들어갔을 때 북한군 3명이 월북자와 접촉해 그를 북쪽으로 데려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보당국의 판단과 달리, 주요 탈북인사들이 A씨와 1년여 가까이 전혀 접촉이 없었다는 점에서 A씨의 정체에 대해서 상당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에 근무하는 탈북인사는 “탈북민들 가운데 A씨와 연락을 취한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게 상당히 이례적”이라며 “통일부와 국정원도 해당 인물에 대해서 국회의원실에도 제대로 보고하지 않고 입을 다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A씨가 두 차례나 군의 감시망을 뚫고 월책한 점과 지난 1년여 동안 한국내 탈북민 사회와 거의 접촉이 없었다는 점에서 특수부대 출신 간첩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선관위의 민주주의 파괴 행위를 방치할 것인가
신뢰는 사전적으로 인간적 관계에서의 “믿고 의지함”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독일의 사회학자 니클라스 루만은 “신뢰가 행위의 예측(豫測)만이 아니라 예기(豫期)까지 할 수 있게 한다”고 했다. 즉, 어떤 현상과 사실을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은 건전한 상식, 더 나아가 통계학 등에 기초한 예측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회는 신뢰가 바탕이 됨으로써 형성될 뿐만 아니라, 서로 협동하고 감시와 통제로 인한 비용을 필요하지 않게 한다. 이런 면에서는 신뢰는 사회적 자산으로 공공재(公共財)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사회적 관계에 있어서 선진국일수록 개개인 간은 물론이고 민관(民官)간의 신뢰는 매우 높으며, 신뢰 붕괴로 인한 낭비를 없애려고 늘 노력한다. 지난 4·15 총선거에 있어서 수도권 경합지역의 경우, 당일투표에서는 앞서다가 사전투표에서 거의 일관되게 뒤처지게 된 현상이 나타났다. 이로 인해 일부의 사람들은 어떤 악의를 가진 세력의 인위적 작용이 있지 않고서는 나타날 수 없는 현상이 있었다고 믿었으며, 상당한 의혹의 눈초리를 보냈다. 물론, 투표용지관리의 허술함으로 잔여 투표용지가 분실 또는 도난되어 관외 지역에서 발견되는 등의 일이 나타나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