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생각] MB정부의 데자뷰

- 돌고돌아 그때로 돌아갔다는 착각이...
- 회전문 인사를 넘어 행태도 유사한데
- 명예도 돈도 어김없이 비켜가는 우파 시민사회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가 ‘도로MB’ 라는 비아냥이 많다.

정작 그 MB는 서늘한 깜방에 있음에도 말이다.

 

‘도로MB’라는 비아냥은 기실 이렇다. 당장 오늘이 5·18이지만 영광스런(?) DJ를 있게 한 것이 5·18이어서 참 오묘하다는 생각도 든다. 이런 DJ와 노란풍선 시대를 자유우파 시민사회는 ‘잃어버린 10년’이라 칭했는데...

하늘이 내린 정권교체가 현실로 다가오자, 언제 어디서 뭘 했는지도 모르는 수많은 인사들이 하나둘 따뜻한(?) 안방들을 차지한다. 또다시 사기탄핵·체제탄핵이라는 광풍이 몰아칠 때 남김없이 사라졌던 그들이 용감하게도 귀환하는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역전의 용사들이 돌아올 수도 있다. 또 그들의 역량이 더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국정에 반영되는 것도 꼭 필요하다. 하지만 인간적인 염치라는 게 있다.

 

 

시민사회는 지키고 싶은 영역을 지키고자 싸우는 전사들의 장(場)이다. 싸움에는 적과 아군이 있기 마련이고, 그러다 보면 상대를 상처내기도 하고 상처받기도 한다. 그런데 反자유진영은 그것이 훈장이 되는 반면, 자유진영이라는 곳은 그것을 트집잡아 상처에 소금까지 뿌린다. 

급기야 낙마(落馬)하는 모습을 보며 "그러게, 왜 그렇게 살았어, 쯔쯔..."라고 비웃는 모습들이 도로 MB들의 행태인 거 같아 열불이 나고 마음도 아프다.

 

 

싸움의 기술에는 서툴 수도 있다. 완급 조절이 부족하여 엉뚱하게 피해도 발생한다.

하지만 그들의 명예까지 비웃지는 말자.

 

숨어 지낸 도로 MB들 보다는 훨씬 훌륭하니까 말이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김여정, “尹의 담대한 구상, 상대 안 할 것”
북한 김여정(노동당 부부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절대 상대해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여정은 18일 '허망한 꿈을 꾸지 말라'는 제목의 담화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 15일 윤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맞물려 식량·인프라 지원 등 경제협력 방안에 정치·군사적 상응조치까지 제공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에 대한 신랄한 비판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실명을 언급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가한 것은 이례적이다. 김은 ‘담대한 구상’에 대해 “앞으로 또 무슨 요란한 구상을 해가지고 문을 두드리겠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세상에는 흥정할 것이 따로 있는 법, 우리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과 같은 물건 짝과 바꾸어보겠다는 발상"이라며 "어느 누가 자기 운명을 강낭떡(옥수수떡) 따위와 바꾸자고 하겠는가"라고 비난했다. 핵을 '국체', 즉 국가체제의 본질이라고 표현하고, '자신들의 운명이 핵에 달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통해 핵 포기 의사가 전혀 없음을 못 박은 것이다. 이어 "'담대한 구상'은 새로운 것이 아니라 10여년 전 리명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