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국민 MC”··· 송해 추모 물결 이어져

- 윤 대통령, 금관문화훈장 추서 및 유족에 조전 
- "희극인을 떠나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상징적 인물”

 

 

방송인 송해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지난 8일, 현역 최고령 MC 송해가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별세했다. 장례식장에는 방송계·가요계·정치계 등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빈소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이 추서한 금관문화훈장(1급)과 유족에게 보내는 조전을 전달했다. 박 장관은 "송해 선생님은 국민의 삶을 밝게 해주시고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해주셨다. 생전에 이미 전설이 되셨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조전을 통해 "희극인 고(故) 송해 선생님의 별세 소식에 슬픈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선생님께서는 반세기가 넘는 기간 가수이자 코미디언으로서, 그리고 국민MC로 활동하시면 국민에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해주셨다"고 전했다.

 

오후 3시 48분께에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빈소를 찾아 약 1시간 정도 조문했다. 이어 가수 김흥국, 조영남, 쟈니 리, 방송인 이상벽, 임백천, 배우 유동근,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이 잇따라 조문했다.

 

심형래는 "선배님이 아니고 부모님이셨다. 코미디언 입장에서는 큰 기둥이고, 많이 의지했다. 100세 넘게 (방송을) 하실 줄 알았다"며 안타까워했고, 배우 유동근은 "희극인을 떠나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상징적 가치가 너무 크신 분"이라고 고인을 회상했다.

 

빈소 앞에는 개그맨 유재석·임하룡·남희석·지상렬·조세호, 가수 나훈아·이미자·설운도·유희열·송가인·KCM, 배우 마동석, 김의철 KBS 사장, 박보균 문체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김부겸 전 국무총리 등 각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장례는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10일로, 오전 4시 30분 영결식을 마친 후 장지인 대구 달성군 옥포리 송해공원으로 향한다. 고인은 지난 2018년 이곳에 영면한 아내 석옥이 여사 곁에 안장될 예정이다.

 

고인은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났다. 1988년 5월부터 35년간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프로그램을 진행해왔고, 지난 4월에는 95세 현역 MC로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北 정권수립일 맞아 기념행사… ‘핵무력 법령’ 공개
북조선의 정권수립일(9·9절) 74주년인 9일 전국 각지에서 기념공연 등 다양한 경축 행사가 열렸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4돌에 즈음해 9일 평양에서 경축연회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 및 정권 수립일'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경축연회가 목란관과 인민문화궁전, 옥류관, 청류관,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 등에서 열렸다. 정권 수립 74주년을 경축하는 청년학생들의 야회와 축포발사도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됐다. '빛나는 조국'의 노래선율이 울려퍼지자 청년학생들이 집단원무을 선보였다. 평양뿐만 아니라 평안북도, 황해북도, 자강도, 함경북도, 함경남도 등 북한 전국 각지에서 무도회, 체육대회 등 다양한 9·9절 기념 행사가 열렸다. 전국 각지에 있는 열사들의 동상과 능, 인민군열사추모탑, 열사묘들에도 꽃다발이 놓이기도 했다. 앞서 김정은 총비서는 9·9절 하루 전인 8일 경축 행사에 부인 리설주와 참석해 공연을 관람했고, 9·9절 당일에는 방역 부문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 비서에게 양국의 친선과 협력을 강조한 축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