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병사가 상급부대 질문에 '월북했다고 한다' 보고가 전부"

- 서해 공무원 피격 진상조사 TF, 사건 당일 군 파악 내용 공개
- "이대준 씨, 입수 40시간 지나 기진맥진…월북 질문 이해 못했을 가능성 커“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는 사건 당일인 2020년 9월 22일 우리 군이 파악한 비교적 상세한 정황을 24일 공개했다.

 

TF 단장을 맡은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 간담회에서 "당시 우리 군이 확보한 첩보의 전체 분량은 7시간 통신에 해당하는 방대한 분량"이라며 "그런데 그 중 '월북'이라는 단어는 단 한 문장에 한 번 등장했으며, 그 전후 통신에는 월북 관련 내용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월북' 단어가 등장한 시점도 북한군에게 발견된 직후가 아닌 2시간이 지난 후에 나왔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확고한 월북 의사가 있었다면 월북 관련 내용이 상세히 나와야 하고 또 발견된 직후에 언급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방부가 청와대에 보고한 문서를 열람한 결과, '입수한 지 40여 시간이 지난 시점이기 때문에 기진맥진한 상태였다'는 표현도 나오는 것을 확인했다"며 "월북 의도가 있었다는 판단의 신뢰도가 의심받을 수밖에 없는 중요한 근거"라고 밝혔다.

 

신원식 의원은 이와 관련해 "현장에 있는 북한군 병사가 이대준 씨에게 물은 것을 다시 그 상급 기관에 무전기로 비어·암어가 아닌 평문으로 보고한다"며 "그것을 감청한 것이라고 이해하시면 된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월북이란 단어는 처음부터 그들 입장에서 심문이었을 것이다. 질의하는 과정에서 2시간 뒤에 나왔다"며 "현장에 있는 북한 병사가 얘기한 게 아니라 상급 부대에서 묻는다. '월북했느냐' 하니깐 현장에 있는 북한군 병사가 '월북했다고 합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이런 의문이 나온다. '월북했다고 합니다'가 이대준 씨가 자기 목소리로 '제가 월북했습니다'라고 했거나 북한 초병이 당시 '월북한 것 아니냐' 물으니 '예'라고 했던지 두 가지인데 저는 후자라고 본다"며 "이대준 씨는 월북이란 질문 자체를 이해하지 못할 상태가 됐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고 말했다.

 

그는 "2시간 동안 여러가지 신상에 대한 질문이 오갔다고 한다. (이 씨가) 굉장히 기진맥진해서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였다"며 "간간이 대화했는데 고향을 물을 땐 또렷한 목소리였고 나머지는 거의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TF는 전날 약 5시간 동안 국방부·합동참모본부 관계자들에게 의문 사항을 질문하고 특수정보(SI)를 제외한 관련 자료들을 열람했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