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CBM 부대, '김정은·화성-17' 사진 띄우고 핵 위협 토론

-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 이례적 공개
- "핵 억제력은 동맹관계의 한 요소이며 상호 공약"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Ⅲ와 전략폭격기를 운용하는 미국 공군이 북한의 김정은과 ICBM '화성-17형' 사진을 띄우고 핵 위협을 토론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24일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AFGSC)에 따르면, 이달 1~2일 미국 해군대학의 데이나 스트럭먼 교수와 테런스 로리그 교수가 와이오밍의 워런 공군기지의 제90미사일부대를 방문해 각국의 핵무력과 핵억제 및 적대국 군사력 등에 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로리그 교수는 김정은의 사진을 자료로 띄우고 적대국의 군사작전 현황과 전망에 관해 설명했다. 김정은이 김정일의 운구차를 따라가는 모습과 장성택 제거, 김정남 독살 등을 보여주는 사진을 배치했다.

 

스트럭먼 교수는 핵억제력과 억제이론 등을 설명하면서 ICBM 화성-17형 사진을 자료로 활용했다. AFGSC가 두 교수의 방문을 소개한 게시물에 공개한 사진 5장 가운데 2장이 북한의 위협을 다룬 것이다.

 

핵·미사일 전문가들이 미국의 ICBM 부대에서 김정은과 북한의 ICBM 사진을 활용한 것이나, AFGSC가 이 장면을 공개한 것은 미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로리그 교수는 "핵억제력은 동맹관계의 한 요소라고 생각하며, 그것은 상호 공약으로 요약된다고 본다"며 "동맹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말하며 핵도 그 일부라고 할 때 우리가 보호할 것이라고 동맹을 확신시킨다"고 말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 외교장관 해임건의안에 “옳고 그름은 국민께서 자명하게 알 것”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과 관련해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라며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는 국민들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민주당이 박진 해임건의안을 상정할 예정이다’라는 기자의 말에 “(박 장관은) 지금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서 전세계로 동분서주 하는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야당의 해임건의 추진이 국익에 도움 되지 않는데다 국민 여론의 지지를 받기도 어렵다는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거부권 행사 가능성까지 예측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른바 '외교 참사 책임'을 주장하며,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 오늘 중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고 예고한 상황이다. 장관 등 국무위원에 대한 해임건의안은 헌법 63조 2항에 근거해, 국회의원 재적 3분의 1 이상이 발의하고 과반수의 찬성이 있으면 가결된다. 169석을 보유한 민주당은 자체적으로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처리할 수 있다. 앞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은 지난 27일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