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중국, 신장서 지하핵실험 재개 움직임“

- 중국, 과거 지하갱도 5곳에서 핵실험 반복해

 

중국이 서부 신장위구르자치구에 있는 뤄부포호(羅布泊湖·Lop Nur) 핵실험장에서 지하 핵실험 시설 확장 공사를 진행하며 핵실험 재개 움직임을 보인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일 보도했다.

핵 전문가들이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뤄부포호에서는 2020년 10월 정지 작업이 새롭게 시작됐으며 2021년에는 대형 트럭이 오갔다. 올해 상반기에 6호 갱도에 전력망이 갖춰졌으며 지난 6월에는 폭약 저장고가 완공됐다. 주변에서는 핵미사일을 보관하는 새로운 지하 기지도 발견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지난 4월 공산당 산하 준군사조직인 신장생산건설병단이 '핵·방사선 사고 긴급 감시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중국 정부 입찰 사이트에 방호복과 (방사)선량 알람 등을 발주했다. 중국은 과거 이곳 5개 갱도에서 지하 핵실험을 반복해왔다.

미국 민간 위성사진 판독업체 '올소스 애널리시스' 관계자는 "공사 작업이 완료돼 언제든 지하핵실험을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1964년 10월 16일 첫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1996년까지 공중과 지하에서 원자폭탄은 물론 중성자탄 실험을 진행했다.

중국은 1996년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에 가입하고서 핵실험을 중단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미국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은 중국이 2019년 뤄부포호 핵실험장에서 저강도 지하 핵실험을 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으나 당시 중국은 근거가 없다며 "반박할 가치도 없다"고 반발했다.

닛케이는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이 고전하는 모습을 보고 중국이 핵무기로 눈을 돌렸다"고 분석했다. 군축·핵 비확산 전문가인 아키야마 노부마사 히토쓰바시대 교수는 "중국이 소형 핵을 사용하겠다고 위협해 대만 해협에 대한 미국의 개입을 막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올해 6월 발간한 '군비와 군축 및 국제 안보에 관한 2022 연감'을 보면 핵탄두 보유 수에서 러시아(5천977기)와 미국(5천428기)이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중국은 350기로 러시아와 미국 다음으로 많았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지위와 직분에 어울리는 ‘다움’이란
시인 서정주의 화사(花蛇)에 아름다운 배암으로 꽃뱀이 등장하고 있다. 이 꽃뱀은 순진하고 돈 많은 남자를 꼬드겨 돈을 갈취한다. 꽃뱀의 동종인 제비족은 특별한 직업도 없이 아주 깔끔하게 차려 입고 유흥가를 전전하며 어리석고 돈 많은 여자를 꼬드겨 돈을 갈취한다. 상수(上手)의 꽃뱀과 제비족은 돈만 갈취하고 가정은 파탄시키지 않으나, 초출내기 하수(下手)의 꽃뱀과 제비족은 가정까지 파탄시킨다. 그런데 꽃뱀과 제비족은 서로를 알아보고 도둑놈이니 사기꾼이니 비난하거나 비방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서로의 영역을 존중하며 다른 꽃뱀과 제비족이 접촉하고 있는 자에게는 접근하지 않는다. 또 음습한 어둠의 세상에서 활동하는 꽃뱀과 제비족은 다른 이와 연합하거나 하지도 않고 모두 단독으로 활동한다. 이것이 꽃뱀과 제비족의 세계에 있어서도 지켜지고 있는 최소한의 불문율이다. 이전에 천지분간 못하고 분수도 모르며 날뛴 망둥어, 꼴뚜기, 더 나아가 이름도 모르는 온갖 잡어들이 날뛴 소위 선량(選良)이라는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정당의 위성격인 무슨 정치단체라는 것이 생겨난 일이 있었다. 이 무슨 단체는 음습한 어둠의 세상에서 활동하는 꽃뱀과 제비족도 하지 않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