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北 핵개발, 美 미사일방어체계 발전 속도보다 빨라"

- 국제핵비확산학회…수미 테리 "북, 우크라 전쟁으로 핵보유 필요성 확신“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은 막을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고, 그 개발 속도 또한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 현대화보다 빠르다는 미국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빅터 차 부소장은 3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비확산교육연구센터 주최로 세종연구소에서 열린 '2022 국제 핵 비확산학회'에서 "우리는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막을 수 없는(unstoppable) 상황에 처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차 부소장은 북한이 장·단거리 미사일 등 각종 핵 투발 수단과 고체 추진체 등 북한의 미사일방어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는 다양한 범위의 무기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물론 미국도 미사일을 확대·현대화하고 미사일방어체계도 보완·증가시키고 있다"면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진전 속도가 미국이 미사일방어체계를 현대화하는 속도보다 빠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차 부소장은 북한 비핵화 해법으로 "군사적 행동은 해결책이 될 수 없으며 대북제재도 중요한 부분이지만 역시 방법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북제재의 실효성과 관련, "북한은 지난 2년 반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국경 봉쇄를 해왔다"며 "북한 스스로 가장 엄격한 제재를 취한 셈인데 이로써 대북제제가 북한을 붕괴시킬 것이란 주장은 약화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최소한 늦추기라도 하려면 외교가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학회에 참가한 수미 테리 우드로윌슨센터 아시아프로그램 소장은 현 국제정세를 "미중 경쟁 심화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전 세계가 양분화되고 중러관계가 친밀해진 상황"이라며 "이로 인해 북한으로서는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시험하고 발전시키기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다"고 우려했다.

또 북한은 "만약 우크라이나가 1994년 부다페스트 의정서에 서명하고 핵을 포기하지만 않았어도 러시아가 침공하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할 것"이라며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은 북한에 안보를 위한 핵무기 보유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핵항모 레이건호 이달말 부산 입항…5년만에 동해서 연합훈련
북한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평가가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이 이달 말께 부산에 입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핵 항모의 방한은 핵실험 준비를 마치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을 준비 중인 것으로 관측되는 북한에 대해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발신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2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미 7함대 소속 핵추진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이달 말께 부산에 입항한 후 동해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하는 일정이 한미 간에 조율되고 있다. 이번에 한국을 방문하는 레이건호는 일주일가량 머무르며 해상 연합훈련과 친선 교류활동 등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해군에서는 이지스구축함 등이 연합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핵항모가 한국 작전구역(KTO)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한 것은 2017년 11월 북한의 6차 핵실험 후 3척이 동시에 동해를 찾은 후 약 5년 만이다. 당시 로널드 레이건호 외에도 니미츠호(CVN 68)와 시어도어 루즈벨트호(CVN 71)가 동해상의 한국 작전구역에 진입해 고강도 연합훈련을 벌였다. 정부 관계자는 "핵추진 항모의 부산 입항과 연합훈련은 윤석열 정부가 미국과 전략자산 전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