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대검 감찰부장 인선 착수… ‘한동수 후임’

- 정의구현사제단과의 비밀접촉으로 구설수

 

법무부가 한동수(사법연수원 24기) 전 대검찰청 감찰부장 후임 인선에 나섰다.

감찰부장은 한 전 부장의 사직 이후 2개월 넘도록 공석 상태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날 대한변호사협회 홈페이지 등에 대검 감찰부장 모집 공고를 게시했다. 10년 이상 경력을 가진 판·검사 또는 변호사 등이 지원할 수 있으며 모집기간은 26일부터 10월7일까지다.

 

대검 감찰부장은 검사장급으로 전국 고등검찰청 5곳에 설치된 감찰지부를 총괄한다. 주요 업무는 △검찰청 소속 공무원의 비위 조사, 정보수집·관리 및 진정 기타 내사사건의 조사·처리 △소속 공무원의 재산등록 △사무감사 △기강감사 △사건평정 등이다.

 

감찰부장은 2008년부터 외부 공모를 통해 임용해왔으며, 임기는 2년이고 연임할 수 있다.

 

형식요건을 충족한 응시자는 서류심사와 면접시험을 통해 청렴성, 전문적 능력, 리더십, 조직관리능력, 의사전달 및 협상능력 등의 요건을 심사받는다. 

한 전 부장은 우리법연구회 판사 출신으로 2019년 10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직후 외부 공모로 대검 감찰부장에 임명되어 지난해 10월 박범게 당시 법무부 장관에 의해 연임이 결정됐다.

 

그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당시 검찰총장인 윤석열 대통령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하자 징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윤 대통령이 ‘채널A 사건’ 감찰을 방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교사 의혹’ ‘판사사찰 문건 의혹’과 관련해 윤 대통령과 계속 갈등을 빚었다. 이후 한 전 부장은 정권 교체 이후인 지난 7월 스스로 물러났다.

 

검찰 안팎에서는 한 전 부장이 재직한 2년여 동안 조직 내 마찰과 정치적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점을 감안해 법무부가 검찰 출신 법조인을 새 감찰부장에 임명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법무부는 감찰위원회 위원 중 임기가 끝난 박서진·권영빈 변호사를 연임 없이 해촉했다. 이들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에 반대했던 위원들이 해촉된 뒤 임명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감찰위원회 운영 효율성과 직역별 균형을 고려해 두 위원을 해촉한 것"이라며 "추가 위촉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윤 대통령, 축구 국가대표팀과 만찬…”국민 하나로 만든 노력에 감사”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마치고 귀국하는 축구 구가대표팀과 만찬을 한다. 당초 오찬 가능성이 언급됐으나 대표님 사정 등을 고려해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만찬에서 윤 대통령은 선수들의 노고를 격려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7일 “윤 대통령 부부가 내일 저녁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님을 초청해 만찬과 함께 격려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국가대표팀은 2010년 이후 두 번째로 원정 16강을 달성했다"며 "윤 대통령은 세계 최정상 팀을 상대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투혼을 보인 선수들과 코치진에 국민을 대신해 감사 인사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을 하나로 만든 열정과 노력을 잊지 않고 새기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은혜 홍보수석은 전날 브리핑에서 "아마 이르면 모레(8일) 오찬 시간을 가지게 될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수들의 컨디션이 중요하고 입국 경로도 복잡해 행사 시기를 확정하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이르면 8일이라고 한 것도 그런 이유"라고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친 한국 선수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