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비속어 논란에 “본질은 동맹 폄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본질은 비속어 논란이 아닌 동맹국 폄훼”라고 강조했다.

 

오늘(27일) 오전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순방외교의 현장에서 윤 대통령이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미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기정사실화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서 여러 전문가에게 자문했다"며 "음성분석 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일부 언론에서 특정하고, 누가 보더라도 동맹 관계를 훼손하고 동맹을 마치 조롱하는 듯한 그런 뉘앙스의 문장을 만들어내고, 그것이 외신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 발언에서 나온 표현을 "최종적으로 100% 확정할 수 없다"면서도 "바이든은 아닌 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미국을 상대로 '국회'라는 표현을 쓸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표현을 쓸 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표현의 사실 여부를 묻는 진행자 질문에는 "(윤 대통령 발언이) 어떤 의도나 어떤 맥락에서 이루어졌는지 먼저 확인하고 국민이 그 과정을 이해한 다음에, 다른 문제가 있다면 야당 지도부를 모시고 설명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윤 대통령에게 (바이든을 말한 게 아니라는) 확인 과정을 거쳤느냐'는 물음에는 "대통령이 먼저 바이든을 얘기할 이유가 없다(는 건)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답했다.

 

영상기자단이 전날 "대통령실 대외협력실이 보도되지 않게끔 '어떻게 해줄 수 없냐'고 요청했다"고 밝힌  입장문과 관련해선 이 부대변인은 "공적 발언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이 발언 취지와 내용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할 때까지는 이것을 임의대로 보도해서는 안 된다는 요청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자유와 연대를 강조한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에 대해 ‘윤석열 독트린’을 발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저자세 외교’ 비판을 받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지난 정부에서 극단으로 향해 간 외교를 바로잡는 과정에 있다. 저자세가 아니라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한 총리, “일주일간 국가 애도기간… 용산구 특별재난지역”
지난 29일 발생한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와 관련해 정부는 30일부터 오는 5일까지 일주일을 국가 애도 기간으로 정하고 서울 시내에 합동 분향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참사가 일어난 서울 용산구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3층 브리핑룸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이태원 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한 총리는 “어젯밤 이태원 사고로 돌아가신 사망자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상자분들도 빠른 회복을 위해 정부도 필요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오늘부터 11월5일 24시까지를 국가 애도 기간으로 정해 사망자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로 했으며, 서울 시내에 합동 분향소도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망자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서울시 등과 합동으로 장례지원팀을 가동하고, 부상자 가족 등에 대한 심리 치료를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 내 '이태원 사고 심리지원팀'을 구성 운영하기로 했다. 이어 한 총리는 “정부는 서울시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사망자 유족과 부상자에 대한 지원금 등 필요한 지원을 다 하겠다”면서 ”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