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전 사령관 "中 대만 침공 시 주한미군 투입 가능"

- "주한미군 일부가 대만사태 투입돼도 대북억지 몇가지 옵션 있어“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중국의 대만 침공 시 주한미군의 투입 가능성을 언급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27일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주한미군이 투입될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어떤 병력을 활용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미국"이라며 "주한미군 병력 일부가 대만 사태에 투입되더라도 한미동맹은 북한에 대한 억지를 유지할 수 있는 몇 가지 옵션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대북 억지 옵션에 대해서는 "자세한 내용을 소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언급을 피했다.

 

이와 관련,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주한미군 소속 공군의 투입 가능성을 전망했다. 베넷 연구원은 RFA에 "일본 (오키나와)가데나기지, 한국 오산기지에 있는 미 공군 병력이 미 본토에 있는 어떤 공군보다 대만에 가깝다"며 "오산 혹은 군산에 있는 미 공군이 대만으로 보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5일 방송된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한다면 북한 역시 도발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대한민국에서는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북한 도발에 대응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힌 바 있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대통령실 “불법과 타협 없다”... 유조차 업무개시명령 검토
대통령실은 30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및 서울교통공사노조 파업 등에 대한 단호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예고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파업을 하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지만, 불법은 안 된다"며 "더구나 국민 안전을 볼모로 하거나 조직화하지 않은 저임금 노동자의 일자리를 빼앗는 파업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을 지키는 일을 중단없이 제공해야 하는 사명이 있고, 그게 정부의 존재 이유이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김은혜 수석은 우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서는 “업무복귀 명령을 거부한 운송종사자에 대해 명령서가 발송되고 있다”며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로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하철 파업에 대해서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오늘부터 파업에 들어갔는데 하필 오늘 전국에 한파경보가 내려졌다. 12월 2일엔 철도노조가 파업에 나설 예정"이라며 "지하철과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상당한 불편이 예상돼 마음이 무겁다"라고 말했다. 김 수석은 "우리 정부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고하게 세워나가는 과정"이라며 "정부가 노사문제를 법과 원칙에 따라 풀어나가지 않고 그때그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