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북 탄도미사일 발사 "무책임한 위협…대화 응해야“

- 독 정부, 북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강력히 규탄

 

독일 정부는 26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독일 외교부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면서 "이는 국제와 지역 안보를 무책임한 방식으로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은 북한에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전부 실행하고, 미국과 한국의 대화 제의에 응해,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프로그램의 '완전하고, 불가역적이고, 검증 가능한' 종결을 위한 구체적이고 믿을만한 행보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앞서 북한은 한국 시각으로 25일 오전 6시 53분께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날 발사는 탄도미사일 발사 기준으로 보면 지난 6월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8발을 한꺼번에 발사한 뒤 113일만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로만 보면 5번째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바르게살기운동 '가짜뉴스 추방운동본부' 거리캠페인
‘바르게살기운동 가짜뉴스 추방운동본부(이순임 본부장)’는 2022년 12월 3일(토) 14시 서울역 광장에서 ‘가짜뉴스 NO! 국민통합 YES!’를 기치로 발대식 및 거리캠페인을 개최했다. ‘가짜뉴스 추방운동본부’는 바르게살기운동 중앙협의회의 80만 회원들과 함께, ‘진실·질서·화합’의 3대 이념을 바탕으로 국민통합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무분별한 가짜뉴스를 생산・전파하여 국민을 불안케 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야말로 국민통합을 가로막는 심각한 사회악이기에 이를 추방하고자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대식은 자유통일을향한변호사연대의 김기수 변호사를 비롯한 내빈들의 축사가 있었으며, 청년들의 축하공연, 결의문 낭독순으로 진행되었다. 김기수 변호사는 축사를 통해 “가짜뉴스가 범람하는 사회에서는 개인 대 개인, 국가와 개인간에 불신이 쌓이고 가짜뉴스를 구별할 줄 아는 개인들로 충만한 국가에서는 신뢰가 넘치게 된다."며 "가짜뉴스추방운동은 국민 개개인으로서는 인간답게 살기운동이며, 국가 차원에서는 나라 바로세우기 운동" 이라고 말했다. 발대식을 마친 참석자들은 “거짓뉴스 추방하자”, “법질서를 확립하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남영역 인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