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숨은 수수료' 공개 촉구…"경쟁없는 자본주의는 착취"

- 高물가 속 소비자비용 절감 차원…항공권 각종 수수료 사전 공개 규정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26일(현지시간) 고공 행진 중인 인플레이션 압박 속에서 소비자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각종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수수료를 해당 기업이 사전에 공개하도록 압박하고 나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경쟁위원회 회의에서 항공사와 주유소, 은행, 휴대전화 서비스 운영 기업들에 인플레이션에 맞서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비용을 낮추라고 촉구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은행 당좌대월 수수료, 휴대전화 해지 부과금 같은 '불필요한' 수수료가 미국 가정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주유소는 즉각 가격을 낮춰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쟁 없는 자본주의는 자본주의가 아니다"라며 "그것은 착취다. 우리는 모두를 위해 작동하는 경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항공권에 숨어 있는 수수료를 공개하도록 한 이날 교통부의 발표를 언급하며 고객이 정보를 미리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교통부는 이날 항공권을 구매하기 전에 수하물 요금이나 아동 동반 좌석 등에 대한 수수료를 사전에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의 규정을 내놨다.

 

AFP통신은 "이 조치는 일반적으로 기본요금에 포함되지 않는 서비스에 숨어 있는 수수료에 대한 소비자 불만 대응 차원에서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尹 “中, 北 무기개발 중단에 책임 있어”…중국 역할론 제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북한 비핵화에 대해 중국 역할론을 제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의 연이은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중국에게 북한이 무기개발을 중단할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할 능력과 이 과정에 관여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중국에도 이로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역내 군사적 자산 유입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다만 한·미가 한반도에 전략자산 배치를 강화하기로 한 상황에서 현재 2만8500명 수준인 주한미군 규모에는 변화를 기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한다면, 이는 지극히 현명하지 못한 일"이라며 "어떤 종류든 북한이 새로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전례없는 공동대응에 맞닥뜨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 핵실험시 미국과 일본 등 우방국과의 긴밀한 공조 관계를 바탕으로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는 경고 발언으로 해석된다. 또한 윤 대통령은 북한의 행동이 일본을 포함한 역내 국가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