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인사들 "추가 금리인상 필요" 합창…파운드화 급락 우려도

-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MIT 행사 연설서 강력한 의지 밝혀
- 수전 콜린스 보스턴 연은 총재 "지금 물가상승률이 너무나 높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인사들이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 추가 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매사추세츠공대(MIT) 금융정책센터 행사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의 현수준과 전망을 고려하면 기준금리의 추가 인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는 연준의 통화정책이 "제약적인 스탠스로 진입할 필요가 있다는 뜻"이라고 메스터 총재는 부연했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경기를 둔화시킬 정도의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거듭된 연설과 일치하는 발언이다. 이를 위해 실질금리가 플러스 수준으로 올라 "당분간 그 수준에 머물러야 한다"고 메스터 총재는 강조했다.

 

메스터 총재는 연말까지 추가로 얼마나 기준금리를 올려야 하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견해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물가상승률을 연준 목표치인 2%로 되돌리기 위해 연준 관리들이 "단호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수전 콜린스 보스턴 연은 총재도 이날 보스턴 광역 상공회의소 연설에서 "지금 물가상승률이 너무나 높다"며 추가 금리인상을 시사했다. 콜린스 총재는 취임 후 첫 공개 발언에서 "물가 안정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고용 성장이 둔화하고 실업률이 다소 올라가야 할 것"이라며 긴축 필요성에 동의했다.

 

그는 금리인상 속도가 정점에 가까워졌을 가능성을 인정하면서도 "물가상승률을 목표치로 되돌리기 위해서는 추가 긴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이날 워싱턴포스트(WP) 주최 행사에서 "인플레이션을 억누르기 위해 필요한 일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그때까지 우리는 사방팔방에서 시장의 변동성을 많이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보스틱 총재는 영국의 감세 정책 제안으로 파운드화가 급락한 데 대해 "제안된 계획(감세)에 대한 반응은 정말로 우려스럽다"며 이러한 조치가 경제에 불확실성을 더할 것이라는 공포가 초래됐다고 지적했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바르게살기운동 '가짜뉴스 추방운동본부' 거리캠페인
‘바르게살기운동 가짜뉴스 추방운동본부(이순임 본부장)’는 2022년 12월 3일(토) 14시 서울역 광장에서 ‘가짜뉴스 NO! 국민통합 YES!’를 기치로 발대식 및 거리캠페인을 개최했다. ‘가짜뉴스 추방운동본부’는 바르게살기운동 중앙협의회의 80만 회원들과 함께, ‘진실·질서·화합’의 3대 이념을 바탕으로 국민통합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무분별한 가짜뉴스를 생산・전파하여 국민을 불안케 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야말로 국민통합을 가로막는 심각한 사회악이기에 이를 추방하고자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대식은 자유통일을향한변호사연대의 김기수 변호사를 비롯한 내빈들의 축사가 있었으며, 청년들의 축하공연, 결의문 낭독순으로 진행되었다. 김기수 변호사는 축사를 통해 “가짜뉴스가 범람하는 사회에서는 개인 대 개인, 국가와 개인간에 불신이 쌓이고 가짜뉴스를 구별할 줄 아는 개인들로 충만한 국가에서는 신뢰가 넘치게 된다."며 "가짜뉴스추방운동은 국민 개개인으로서는 인간답게 살기운동이며, 국가 차원에서는 나라 바로세우기 운동" 이라고 말했다. 발대식을 마친 참석자들은 “거짓뉴스 추방하자”, “법질서를 확립하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남영역 인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