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뇌물 수수’ 혐의 이화영 구속… 수사 속도전

- 이재명 최측근 구속으로 몸통 정조준

 

쌍방울그룹으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뒤 대북관련 업무 편의를 봐 준 혐의를 받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구속됐다.

 

오늘(28일) 새벽 김영록 수원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의 뇌물 혐의를 받은 이 전 평화부지사(현 킨텍스 대표이사)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쌍방울 그룹 부회장 A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받아들였다.

 

검찰은 지난 27일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이 전 부지사가 A씨와 모의해 이번 사건 증거를 조직적으로 인멸한 정황이 확인된다며 영장 발부 필요성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이 전 부지사가 2019년 5월 중순쯤 쌍방울그룹 B 전 회장과 함께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이하 민경련) 관계자들을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민경련은 북한의 대남 민간부문 경제협력을 전담하고 있는 단체로, 당시 쌍방울 그룹과 민경련은 지하자원·관광지 개발 사업, 유통, 철도사업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약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계약에는 당시 쌍방울 주요 계열사인 ‘나노스’가 참여했으며, 나노스는 희토류 등 광물에 대한 사업권도 약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내용의 합의가 이뤄진 뒤인 2019년 5월20일 쌍방울은 희토류 테마주로 묶이면서 주가가 30%가량 상승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쌍방울로부터 수억원에 달하는 뇌물을 받고 쌍방울과 민경련 사이 이뤄진 합의를 주도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이 전 부지사는 2018년부터 올해 초까지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1억원 상당을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경기도 평화부지사(2018년 8월~2020년 1월)로 근무하기 이전인 2017년 3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쌍방울 사외이사를 맡았던 그는 퇴사 이후에도 쌍방울그룹의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국회의원 당시 보좌관을 지낸 C씨를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등재해 임금 9000여만원을 수령하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현재 이 전 부지사의 자녀가 쌍방울 계열사에 입사하게 된 과정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의 자녀는 2020년 말쯤 쌍방울 계열사에 입사해 급여를 수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이 전 부지사를 고리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쌍방울과 연관돼 있는지 살펴보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수사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바르게살기운동협, ‘가짜뉴스 국민감시단’ 출범
‘바르게살기운동중앙협의회’(회장 임준택)는 오는 11월 15일(화) 오후 1시 잠실체육관에서 진실·질서·화합’의 3대 이념을 바탕으로 전국회원대회를 개최한다. 바르게살기운동 서울특별시협의회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지난 1년 동안 전국에서 묵묵히 실천 봉사해온 회원들의 성과를 공유하고 포상 수여 등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로서 8천여 명의 회원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대회에서는 최근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가짜뉴스가 범람하고 있음에 주목하여, 『가짜뉴스 국민감시단』이 출범한다고 밝혔다. ‘바르게살기운동중앙협의회’는 그동안 탄소중립 실천, 국민대통합운동 등을 전개하며, 전국 80만 회원들이 각종 봉사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특히, 소멸해가는 농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지역균형발전사업 및 신뢰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각종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에 발족하는 가짜뉴스 국민감시단은 무분별한 가짜뉴스를 생산・전파하여 국민을 불안케 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야말로 국민통합을 가로막는 심각한 사회악으로 규정하고, 이를 추방하고자 전국의 회원들과 함께 지속적인 감시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김 · 정 · 훈 <취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