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화물연대 파업, 국민 안전 위협”… 민주노총 맹공

 

국민의힘은 5일 장기화 하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파업을 "정치적 파업", "불법·민폐 파업"으로 규정했다.

 

특히 화물연대의 상급 단체 민주노총에 "북한 조선노동당 2중대"라며 맹공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5일 비상대책회의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는 국민생활을 발목 잡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입으로는 안전을 외치면서 결국 정치적 파업으로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화물연대 지도부와 탱크로리 운송업자에 촉구한다. 비조합원의 업무 복귀 방해 행위,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정부와의 대화에 응해주길 바란다"고 이같이 촉구했다.

 

또한 "민심이 불법·민폐 파업에 등을 돌리고 있다. 민주노총이 아무리 불법파업을 계속해도 윤석열 정부의 단호한 입장에는 전혀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업무개시명령을 받은 운송업 종사자들이 속속히 현업에 복귀하고 있다. 많은 피해가 발생했지만 복귀가 많이 이뤄져서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탱크로리, 유조차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 것이 큰 문제"라고 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화물연대 파업이 12일째로, 지난 열흘간 시멘트·철강·자동차·석유화학·정유 등 주요 업종에 총 3조263억원 규모의 출하 차질이 발생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오로지 자신들의 이익 관철만을 위한 민주노총의 '그들만의 파업'에 공감할 국민은 없다"며 "민주당도 국가 경제를 볼모로 정치투쟁에 나서는 민주노총과 절연하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이 국가보안법 폐지, 한미연합군사연습 반대 등을 주장해온 점도 문제 삼았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민주노총 홈페이지에는 북한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가 '민주노총에 보내는 련대사'라는 제목으로 보낸 글이 자랑스러운 듯이 올라와 있다"며 "'조선노동당 2중대'가 아니라면 어떻게 이런 글들이 올라올 수 있나"고 비판했다.

 

전대주자로 거론되는 권성동 의원 역시 "민주노총은 연쇄파업 와중에 국가보안법 폐지를 운운해왔다. 민주노총 파업의 본질이 종북으로 점철된 정치투쟁이라는 자백"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동부 잔당이 민주노총을 장악했다. 이번 사건은 단순한 파업이 아니다. '제2의 이석기 사태'"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노총을 두둔해왔다며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민주노총은 민주당과 보조를 맞춰 12월 6일 총파업을 선언했다"며 "지금 민주당에 중요한 것이 '민생 살리기'인가 '그분(이재명 대표) 살리기'인가. 민주당은 선을 넘지 말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북한, 나토 사무총장 방한 비난 "전쟁의 전주곡"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국제정치연구학회 연구사 김동명이 발표한 '나토 사무총장의 행각은 아시아판 나토 창설을 부추기자는 것인가' 글을 게재하며,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의 방한을 "아시아·태평양(이하 아태) 지역에 '신냉전'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대결 행각이자 전쟁의 전주곡"이라고 비난했다. 김 연구사는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을 겨냥해 "미국과 서방의 땅크제공 결정으로 우크라이나 사태가 새로운 고비를 맞고 있는 때에 남조선과 일본에 날아든 나토사무총장이 이번에도 그들에게 '중국위협론'을 부단히 불어넣으며 '아시아판 나토' 창설의 필요성을 재삼 강조하고 대 우크라이나군사지원에 소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대해 단단히 신칙하고 압을 가하리라는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고 강변했다. 앞서 전날 한국에 입국한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박진 외교부 장관과 만나 "북한이 러시아에 로켓과 미사일 등 군사적 지원을 하고 있다"며 "자유와 민주주의, 규칙기반 국제 질서를 믿는 국가들의 결속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지난 27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와 29일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담화를 통해서도 미국의 우크라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