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체기사 보기


핫 뉴스 & 이슈

尹 대통령 ‘외교 데뷔전’ 시작, 29일 나토・ 한미일 정상회담 확정
윤석열 대통령이 외교 데뷔전을 시작한다. 윤 대통령이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가운데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이 29일(현지시각) 개최된다. 윤 대통령이 다자외교 무대로 나가 본격적으로 외교정책 노선을 보여줄 것으로 해석된다. 나토 정상회의의 경우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참가하는 것으로, 일본·호주·뉴질랜드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다. 이 과정에서 김건희 여사도 각국 정상 배우자 세션에 참석하도록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와 관련해 지난 24일 "유럽과 아시아 여러 정상이 오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다양한 현안들, 또 수출 관련 문제라든지 이런 것도 필요하면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윤 대통령은 29일 오후 3시 개최되는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복합적인 국제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적극적 역할을 부각하는 동시에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연설은 3분 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에 참가한다. 대통령